미국주식

미국주식

    2021년 하반기 1년차 주린이 재테크 회고록

    2021년 하반기 총평 2021년 초 주식을 시작하고 이제 1년 정도 지났다. 상반기 회고록 작성 이후로 주식 시장에도 많은 일이 있었다. 우선 국내 장의 경우는 코스피가 올해 7월 1일 기준 3297 포인트에서 12월 27일 현재 2999 포인트로 9% 정도 떨어졌다. 한국은행은 11월 기준금리를 0.75%에서 1.00%로 올린다고 발표를 했다. 미국 장의 경우는 조금 다른데 나스닥이 7월 1일 기준 14522 포인트에서 12월 27일 기준 15653 포인트로 8% 정도 상승했다. 미 연준은 11월 테이퍼링(자산 축소 매입)을 발표했으며, 처음에 8개월 정도 채권 매입 축소를 진행한다고 하였으나 12월에는 이를 내년 3월까지 조기종료하는 것으로 수정했다. 한국과 미국 모두 변이 바이러스 확산 및 오미크..

    [오웬의 서재] #9. 뉴욕주민의 진짜 미국식 주식투자 (2020) Part 1.

    올해 초 주식투자를 시작하면서 구입한 책이다. 이전부터 뉴욕주민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많은 인사이트를 얻었던 것 같다. 후원하는 마음으로 이 책을 샀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이 책을 읽고 정리한 내용을 적어 보려고 한다. CH01 비무장 상태로 미국 주식 시장에 뛰어들지 마라 바이사이드와 셀사이드 그리고 SEC 미국 주식시장의 3개의 시장 플레이어 미국증권거래위원회(SEC) : 규제 당국, 관리 감독 및 규제를 담당 셀사이드(Sell-side) : 유가 증권 유통은 특정 수준의 신용도와 자격을 갖춘 주체만 할 수 있는데 그러한 조건을 갖추고 유통과정을 실행하는 주체 증권사, 투자은행(IB) 등 바이사이드(Buy-side) : 투자 대상을 분석, 선별해 자산을 투자하거나 관리하는 운용 주체 헤지펀드, 사모펀..

    2021년 상반기 주린이의 재테크 회고록

    2020년 마지막 날 나는 경제적 자유를 이루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재테크 다짐글을 하나 썼다. 그리고 6개월이 지났다. 그 동안 주식 시장에는 정말 많은 변화가 있었다. 그 변화의 흐름 속에서 나름대로 방향을 찾으려고 열심히 허우적 댔던 것 같다. 주식 관련 책 을 읽고 주식 관련 유튜브 (삼프로, 한국경제TV, 슈카, 신사임당, 뉴욕주민, 미주은 등)를 꾸준히 봤다. 그리고 신문도 거의 매일 꾸준하게 읽으려고 노력했다. 미국주식 관련 오픈카톡방에도 들어가서 매일매일 소식을 듣고 소통하려고 노력했다. 그러면서 조금씩 월급의 일부분을 주식에 투자하기 시작했다. 기본적으로 올 해는 내가 아직 주식에 전문가가 아닌 주린이 이므로.. 많은 돈을 공격적으로 투자하기 보다는, 잃어도 크게 상처받지 않을 정도의 돈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