끄적끄적

    [Ringle] 튜터 피드백 정리 (November 2021)

    November/05/2021 (8.75) When I get hard and difficult -> When things get difficult They have to start from basic -> they have to start from scratch I can speak my own voice -> I can speak my mind / I have my own voice I graduated Korea University -> I graduated from Korea University After those kind of experience -> after that kind of experience / after those kinds of experiences November/19/202..

    [연봉] 2~3년차 개발자들은 연봉을 얼마나 받을까?

    제.곧.내. 나도 그렇고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 할 내용일 것 같아서 한 번 조사를 해 보게 되었다. 본격적인 내용을 들어가기에 앞서, 한 가지 당부하고 싶은 말이 있는데 다른 사람과 나 자신을 너무 비교하면서 힘들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2~3년차는 아직 한참 배워야 하는 시기이고(나 포함), 경력보다는 성장가능성을 더 기대하는 시기이며, 어짜피 여기서 많이 받나 적게 받나 이것만 가지고는 집 못산다. 그냥 참고 정도로만 봐주시고 많이 받으시는 분들은 저한테 아이스크림 하나씩만 사주시면 참 고마울 것 같다. 오픈되어 있는 웹사이트(ex. 잡플래닛 같은 채용 플랫폼)에 나와있는 정보들은 아마 다 각자가 확인해 볼 수 있을 것 같아서 그건 제외하고, 내가 지금 속해 있는 개발자 오픈 카톡방에서 익명으로 자신의..

    [Ringle] 튜터 피드백 정리 (October 2021)

    링글을 벌써 8개월째 계속 하고 있다. 월 평균 4~6회 정도 수업을 받고 있으니 지금까지 총 40회 정도 수업을 했었던 것 같다. 수업을 받고 튜터님들이 피드백을 해 주시는데, 중복되는 피드백도 많고 그 말은 즉슨 내가 자주 하는 실수라는 의미이므로 이러한 것들을 정리해 보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더 까먹기 전에 내가 받았던 피드백들을 정리해 보려고 한다. October/01/2021 (7.5) The more proper style for me is audio style -> the most effective way for me to learn is through audio Other countries where speak in English -> Other countries English..

    [오웬의 서재] #10. 사울 레이터의 모든 것 (2018)

    이책은 2022년 1월 트레바리 독서모임에서 선정된 책이었고, 그렇게 알게 되어 읽게 되었다. 사울 레이터(Saul Leiter)라는 한 사진작가가 평생을 뉴욕에 살면서 찍은 사진들을 모은 사진집이다. 주로 50년대~60년대 뉴욕 맨해튼의 풍경을 볼 수가 있고 일반적으로 잘 찍은 사진이라고 보기 어려운 사진들도 종종 있다. 예를 들면 초점이 안 맞거나.. 구도가 균형이 맞지 않거나 등등 말이다. 사울 레이터라는 사진 작가를 이번에 처음 알게 되었는데 참 괴짜다 라는 생각이 들면서 오히려 항상 멋있고 아름다운 사진만 보는 것보다 이런 사진들이 더 인간적이고 사람 냄새가 나는 것 같기도 하다는 생각이 들었던 것 같다. 나는 지금까지 너무 교과서적인 사진만 찍으려고 하지는 않았는지..에 대해서 돌아보게 되었던..

    내 수익률은 왜 이 모양일까? (feat. 2022년 투자전략 및 포트폴리오)

    작년을 돌아보며 2021년은 내가 재테크를 처음 시작한 한 해였고, 주식 계좌를 본격적으로 만들어서 금융 거래를 했던 첫 해였다. 주식 투자를 시작하게 될 때만 해도, '아 내가 이렇게 투자를 하면 일 년에 몇 %의 수익이 생기고, 그럼 그걸 다시 또 투자해서 불리고.. ' 이러한 행복회로를 참 많이 돌렸던 것 같다. 특히 2020년에 주식 시장이 엄청나게 상승해서 너도 나도 돈을 벌었다고 주변에서 그래서 더 혹 했던 것 같다. 일 년 동안 실제로 개별 종목별로 본다면 많이 수익이 난 종목은 30%, 40% 이상 난 종목들도 있었고, 포트폴리오를 잘 짰다면, 충분히 좋은 수익률을 낼 수 있는 시장이었다고 생각한다. 정말 많은 시간을 주식을 공부하는데 썼다. 주식 투자 관련 책도 읽고 경제 기사도 읽고, ..

    Adios 2021

    오늘은 2021년의 마지막 날이다. 2021년을 마무리 하는 시점에서 한 해를 돌아보며 나에게 있었던 주요한 일들과 생각을 중심으로 회고록을 작성해 보려고 한다. 올 한 해를 한 마디로 정리해 보면 회사에서 한 사람의 몫을 해 나가는 역할로 여물었던 한 해 였던 것 같다. 돌이켜 보니 참 많은 일이 있었고, 덕분에 많이 성장했다. 이 모든 일을 가능하게 해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다. TL;DR: 오웬은 회사에서 (깨지고 구르면서) 1인분을 하는 개발자가 되었다(고 적어도 본인은 생각한다) ㅋㅋ 오웬은 회사 밖에서 이것저것 (하나에 집중하지 못하고) 일을 참 많이 벌렸고 덕분에 그래도 성장했다! 책과 악기, 음악과 영화를 통해 코로나19 시기를 나름 심심하지 않게 잘 보냈다. 회사 프로젝트 일 년 동안 회사에..

    2021년 하반기 1년차 주린이 재테크 회고록

    2021년 하반기 총평 2021년 초 주식을 시작하고 이제 1년 정도 지났다. 상반기 회고록 작성 이후로 주식 시장에도 많은 일이 있었다. 우선 국내 장의 경우는 코스피가 올해 7월 1일 기준 3297 포인트에서 12월 27일 현재 2999 포인트로 9% 정도 떨어졌다. 한국은행은 11월 기준금리를 0.75%에서 1.00%로 올린다고 발표를 했다. 미국 장의 경우는 조금 다른데 나스닥이 7월 1일 기준 14522 포인트에서 12월 27일 기준 15653 포인트로 8% 정도 상승했다. 미 연준은 11월 테이퍼링(자산 축소 매입)을 발표했으며, 처음에 8개월 정도 채권 매입 축소를 진행한다고 하였으나 12월에는 이를 내년 3월까지 조기종료하는 것으로 수정했다. 한국과 미국 모두 변이 바이러스 확산 및 오미크..

    [오웬의 서재] #9. 뉴욕주민의 진짜 미국식 주식투자 (2020) Part 1.

    올해 초 주식투자를 시작하면서 구입한 책이다. 이전부터 뉴욕주민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많은 인사이트를 얻었던 것 같다. 후원하는 마음으로 이 책을 샀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이 책을 읽고 정리한 내용을 적어 보려고 한다. CH01 비무장 상태로 미국 주식 시장에 뛰어들지 마라 바이사이드와 셀사이드 그리고 SEC 미국 주식시장의 3개의 시장 플레이어 미국증권거래위원회(SEC) : 규제 당국, 관리 감독 및 규제를 담당 셀사이드(Sell-side) : 유가 증권 유통은 특정 수준의 신용도와 자격을 갖춘 주체만 할 수 있는데 그러한 조건을 갖추고 유통과정을 실행하는 주체 증권사, 투자은행(IB) 등 바이사이드(Buy-side) : 투자 대상을 분석, 선별해 자산을 투자하거나 관리하는 운용 주체 헤지펀드, 사모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