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Junction Asia 2022 해커톤 후기

    지난 8월 중순, 부산에서 열린 정션 아시아 2022 해커톤을 다녀왔다. 개인적으로 오프라인 해커톤을 3년만에 다녀왔는데, 너무 즐겁고 인상적이었다. 비록 코로나가 아직 완전히 종식된 것은 아니지만.. 이런 행사가 앞으로도 자주자주 생기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서 해커톤 후기를 작성해 본다. 서막 때는 2022년 6월 말, 페이스북을 보다가 우연하게 정션 아시아를 한다는 광고를 처음 보게 되었던 것 같다. 대회를 나가고 싶었고 사전에 팀을 꾸려서 나가고 싶어서 보자마자 페북, 링크드인, 슬랙 채널 등등에 팀을 구한다는 글을 바로 올렸다 감사하게도 내가 참여하고 있는 글또 커뮤니티 분들이 빠르게 응답을 주셨고, 넥스터즈라는 IT 연합 동아리 분도 연락을 주셔서 다섯 명 팀 빌딩은 완료되었다. 나는 이런 팀빌딩..

    [소마 생존기 #2] 살아남기 위해서 많은 노력이 필요해

    오늘은 두 번째 소마 생존기를 적어 보려고 한다. 우선 소마 전체 일정을 다시 한 번 리마인드 시켜보자면 6월 말에 기획심의를 통과했고 8월 말에 중간 평가, 11월 말에 최종 평가가 있다. 우리 팀은 하이퍼레저 패브릭이라는 프라이빗 블록체인을 가지고 공연 티켓팅 플랫폼을 만들기로 했다. 현재 나는 팀에서도 블록체인을 공부하고 있고 따로 블록체인 스터디도 진행을 하면서 블록체인 개발을 몰입해서 하고 있는 상황이다. hlkug(HyperLedger Korea User Group) 밋업도 가보고, 외부에서 열리는 컨퍼런스나 모임들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려고 노력한다. 버전이 자주 바뀌고 그럴 때 마다 업데이트가 되기 때문에 팔로우업을 하기가 쉽지 않다. 도커, 네트워크, Go언어 등등 하이퍼레저 패브릭을 하기 ..

    [해커톤] 오픈핵 2019 (Openhack 2019) 참가 후기

    안녕하세요 메탈엔진입니다. 저는 지난 3박 4일(정확히는 2박 4일) 동안 해커톤 대회를 하고 왔어요! 대회 이름은 '오픈핵 2019 (Openhack 2019)'였고 전국에 있는 소프트웨어 중심대학 개발자들과 디자이너들이 참여해서 진행하는 해커톤입니다. ※ 해커톤이란? 해커톤(Hackathon)은 Hacker와 Marathon의 합성어로 정해진 시간(보통 1박 2일이나 2박 3일) 동안 개발자, 디자이너, 기획자 등이 모여서 결과물을 내는 대회입니다. 이번 대회는 전라북도 익산에 있는 웨스트라이프 호텔에서 진행되었고, 저는 이번에 덕분에 익산을 처음 와보게 되었습니다. ㅋㅋ 익산에 가는 길에 SRT도 처음 타봤어요. 처음 해 본 것들이 참 많네요. 첫째 날 수요일 대회 첫날에 저희는 가서 해커톤에 필요..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10기 지원 관련 팁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이하 소마)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주관하는 국내 소프트웨어 전문가를 육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지원 혜택이 파격적이고 우수한 SW 인재들이 많이 모이는 것으로 유명해서 경쟁률이 상당히 치열한 편이며, 컴퓨터를 공부하는 학부생 수준에서 할 수 있는 대외활동 중에서 탑클래스에 꼽힌다고 생각한다. 2010년 1기를 시작으로 2019년 현재 10기를 선발하고 있으며 필자도 10기 선발 전형에 지원하였다. 최종 합격 발표 여부는 나지 않았지만 추후에 소마를 지원하는 예비 연수생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면 좋겠다는 취지에서 이러한 글을 쓰게 되었다. 참고로 소마는 매년 전형 절차가 조금씩 바뀐다. 9기의 경우는 150명의 예비연수생을 선발한 뒤에 약 2개월 정도 예비 연수과정을 통해 100..

    [대학생활 #5] 대학생 과외의 경험을 풀어본다.

    나는 이제 곧 4학년 2학기로 복학을 할 계획인 대학생이다. 졸업은 약 1년정도 남았다. 초과학기를 할지 아직 결정이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학생으로 보내는 마지막 해에, 그동안 내가 해왔던 대학생으로서의 삶을 기록해 놓는 것도 나중에 의미가 있겠다 싶어서 하나씩 글을 이렇게 쓰고 있다. 이번에는 대학생 때 돈을 벌어본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대학생들이 돈을 버는 방법에는 정말 다양한 방법이 있지만, 그 중에서 시급이 쎈 몇 가지를 꼽으라면 과외는 반드시 들어갈 것이다. 과목에 따라, 지역에 따라, 시기에 따라, 대상 학년에 따라 과외비는 당연히 천차만별이지만... 내 경험으로 말을 하면 첫 과외를 했던 2013년, 당시 중3?고1?(오래 되어서 정확히 기억이 안난다) 주3회 2시간씩 수학과 영어를 봐..

    [교환일기 #12, 마지막] 교환학생을 준비하는 여러분께...

    안녕하세요 메탈엔진입니다. 저는 지난 1월부터 6월, 영국으로 교환학생을 다녀왔습니다. 조금 늦은 감이 있기는 하지만 저의 교환일기를 이제 마무리 해 보려고 합니다. 결론부터 말하면, 제 인생에서 가장 행복하고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6개월 이었던 것 같습니다. 저는 혹시 여러분이 지금 대학생이고 4학년 막학기를 다니면서 졸업을 당장 앞두고 있는 것이 아니라면 꼭 졸업하기 전에 교환학생이나, 만약에 여건이 허락하지 않는다면 어학연수라도 떠나보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그 이유는 제가 그동안 이십 몇 년 동안 살아왔던 한국이 전 세계에서는 굉장히 작은 부분이고, 말 그대로 '우물 안 개구리'였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으며, 이 시간이 저에게 긍정적인 자극을 주었기 때문입니다. 6개월 동안 제가 겪었던 일..

    [대학생활 #2] 새내기 때 알았으면 좋았을 것들

    안녕하세요. 메탈엔진입니다. 저는 스물 다섯살 대학생이고 현재 4학년 1학기를 영국에서 교환학생으로 보내고 있습니다. 틈틈이 블로그를 통해 제 일상이나 정보들을 공유하려고 하고 있고 서로 소통하면서 지내면 좋을 것 같아요. 이제 4학년이 되니 저도 조금씩 대학생활이 끝나가는 것이 실감이 나고 있고 그렇다 보니 아쉬움이 많이 남는 것이 사실입니다. 대학생활을 헛되이 보내었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순간순간 그 때 보이지 않던 것들이 지금 대학생 막바지에 다다르니 조금씩 보이기 시작하네요. 지금이라도 생각나는 것들을 조금씩 공유를 해 보려고 해요. 물론 이 내용이 정답은 아니고 제 지극히 주관적인 관점에서 적은 것들도 있으니 참고로만 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새내기 때 알았으면 좋았을 것들 1. 정말 ..